고동완의 미디어 이야기

FC서울 vs 상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홈경기에 얼떨결로 따라 오게 됐다. 축구와 관련된 모든 경기를 잘 안 보는 판에, K리그 경기의 시작과 끝을 보는 건 처음일 것이다. 응원 분위기부터 서울이 일방적이고 경기력도 앞서는 중. 그렇다고 상주가 골문을 쉽게 내주진 않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