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동완의 미디어 이야기

FC서울 vs 상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홈경기에 얼떨결로 따라 오게 됐다. 축구와 관련된 모든 경기를 잘 안 보는 판에, K리그 경기의 시작과 끝을 보는 건 처음일 것이다. 응원 분위기부터 서울이 일방적이고 경기력도 앞서는 중. 그렇다고 상주가 골문을 쉽게 내주진 않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