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문재인 대통령에 전달한 1등 항해사·2등 항해사 모친의 친필 서한문
ⓒ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원회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원회(아래 위원회)는 31일 청와대에 문건 관련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들에게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위원회는 "지난 8월 16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가족대책위가 작성한 서한문과 설명자료 등을 받으셨다"며 "문건이 전달된 지 15일이 지나도 청와대는 묵묵부답"이라고 했다.

지난 17일 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여민관 집무실을 공개했고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 책상에'스텔라 데이지호 침몰사건' 문서와 실종 선원 가족이 보낸 편지가 놓인 게 언론 카메라를 통해 잡혔다.

위원회는 16일 문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문에서 "황교안 권한대행 당시 정부는 실종 사건의 발생 시점부터 사건에 미온적이었다"며 "사건을 담당했던 정부 실무자들은 새정부가 들어선 이후에도 부정적인 보고서를 올려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8일 영국 메이 수상에 영국령 섬 수색을 부탁하는 편지를 보냈다(관련 기사: "미 해군이 구명벌 발견... 죽었단 증거 없어 포기 못 해")"며 "정부의 수색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가족이 직접 나서 미 대통령과 영국 수상에게 수색을 촉구하고 있다"고 했다.

또 "노후선박 안전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서 생명을 경시해 온 폴라리스 쉬핑(스텔라데이지호 선사) 경영주에 대한 수사와 엄벌을 통해 노동자의 인권유린을 방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원회는 청와대에 ▲ 컨트롤 타워 구성을 통한 종합적인 대책 논의 ▲ 미국 초계기가 발견했던 구명벌 사진 및 동영상 공개 ▲ 사고해역 주변 섬 적극 수색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 하의 선사와 한급선급간 유착 의혹을 비롯한 진상 규명도 촉구했다.

위원회는 오는 9월 7일 청와대 분수 앞에서 실종자 수색과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한편, 스텔라데이지호는 지난 3월 31일 남대서양 해역을 항해하다 가라앉은 뒤 한국인 선원 8명을 비롯해 선원 22명이 실종 상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