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동완의 미디어 이야기

[정치권 반응] 박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두고 여야 뚜렷한 온도차

[오마이뉴스 고동완 기자]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071768


여야는 12일 박근혜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서로 다른 평가를 내놨다. 새누리당은 "실천적인 청사진을 제시했다"고 추켜세운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반성과 사과가 없는 자화자찬"이라고 비판했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문건 파동에 대한 진솔한 사과와 고뇌에 찬 자성을 쇄신의 출발점으로 삼고자 했다"라며 "특보단 신설 등 청와대 조직개편을 통해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이 '정윤회 문건' 파동과 관련해 답변한 내용을 두고 "비선실세 의혹은 실체 없는 중상모략인 만큼, 회견을 통해 분명한 선을 긋고 국정 중심을 잡아나가겠다는 단호함을 보여줬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개헌 등 정치현안보다 경제가 시급하다'는 식으로 언급한 것을 두고도 "경제 살리기에 대한 절박감의 표현"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의 선순환론을 제시했다"라며 "전제 조건 없는 남북 정상회담을 비롯해 누구라도 만나겠다는 적극성을 보였다"라고 덧붙였다.

새누리당의 공식 의견과 다른 목소리가 당내에서 나오기도 했다. 새누리당 초·재선 모임 '아침소리'의 하태경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문건 파동과 항명 문제로 빚어진 국정혼란의 심각성을 두고 국민과 대통령 인식에 간극이 있다"라며 박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내용을 에둘러 비판했다. 

"국정 쇄신 기대하기 어렵게 돼"

야당은 "일방적 불통이었다"라며 한목소리로 문제제기했다.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국민에게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고 모든 것을 사실무근으로 치부해버렸다"라며 "비선실세 국정개입 사건을 책임지고 사과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이간질시키는 사회', '정신 차리고 살아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도 "불통과 아집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유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김기춘 비서실장과 '문고리 3인방'을 경질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인사 참사와 비선실세 국정개입, 민정수석 항명의 책임을 물을 필요가 없다는 박 대통령의 인식에 국민들은 절망하고 있다"라며 "비선실세와 청와대 측근들의 문고리 권력에 갇혀 언제까지 폐쇄적으로 국정을 운영할지 안타깝다"라고 일갈했다. 

이어 그는 "박 대통령은 대부분의 모두발언을 경제성과를 자화자찬하는데 할애했지만 서민경제 회생방안은 빠져있었다"라며 "대통령이 서민 고통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김종민 정의당 대변인도 "미리 준비된 질문에 답하는 모습에서 소통은 찾을 수 없었다, 불통만 확인한 회견이었다"라며 "김 비서실장의 거취가 거론될 때마다 '당면 현안 처리 후 결정한다'고 하는데 그 당면 현안은 언제 끝나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또한 경제 문제를 두고 "4가지 구조개혁 등 국민들이 희생해야 할 일은 가이드라인을 지시했지만, 정작 혁신해야 하는 청와대 권력에 대해서는 포괄적인 얘기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고동완 기자는 21기 <오마이뉴스> 대학생 인턴기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0